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홈 플래닛 와플 메이커 문방구에서 먹던 그 맛 내보기

가끔 가다가 어렸을 때 먹던 음식을 먹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홈 플래닛 와플 메이커 제품을 이용해서 한번 재현해보려고 합니다.

대체 어떤 음식인가 궁금하시죠? 바로 눌러서 먹는 호떡과 게맛살 입니다.

학교를 마치면 문방구에 달려가서 300원에 먹던 햄이 가끔 그리웠습니다. 꼭 그냥 먹지 않고 누르는 기계로 눌러주면 나던 치이익 소리와 소세지의 냄새가 코 끝에서 맴도는 것 같아요.

나이가 엄청 많은 것처럼 얘기하고 있지만, 그렇게 많지는 않습니다. 제 동년배들은 아시겠죠.

이번에는 집에서 한번 재현해 보고 마음에 들어서 정보를 공유해드리려고 합니다.

홈 플래닛 와플 메이커 제품 설명 및 사용 방법

제품 설명

이 제품은 쿠팡에서 구매한 제품인데(확실하게 말씀 드리자면, 가족이 구매하셨습니다.) 로켓배송 제품이라 할인율이 계속 바뀐다는 점 미리 말씀드립니다. 2023년 7월 13일 기준 21,890원에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2 만원 초반 대 가격이라 굉장히 저렴합니다.

와플, 그릴, 샌드위치 모양 열 판이 들어가 있습니다. 원하실 때 교체해서 사용하실 수 있어요. 그리고 세척하실 때에도 분리할 수 있어서 편합니다.

뚜껑에 예열을 확인 할 수 있는 표시등과 전원 표시등이 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예열이 다 안됐더라도 그냥 사용하는 편입니다.
단, 어느 정도는 열이 오른 다음에 사용하셔야 합니다. 너무 열이 안 오른 상태에서 사용하시는 건 비추천 드립니다.

기계의 옆면에 전원 버튼이 있습니다. 그래서 코드를 꽂거나 뽑지 않아도 전원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사용 방법

  1. 원하는 열 판을 조립합니다.
  2. 예열을 해둡니다.(공식 권장 사항은 3~5분이지만, 저는 1분 30초~2분 30초 정도로 그냥 사용합니다)
  3. 뚜껑을 열고 원하는 음식을 넣어서 뚜껑을 닫습니다.(저는 호떡과 게맛살을 눌러서 먹었습니다.)
  4. 원하는 만큼 기다리셨다가 뚜껑을 여시면 완성입니다.(뜨거우니까 조심해주세요)

장점과 단점

장점

음식을 눌러 먹기 편하다.

이 제품의 이름은 와플 메이커지만, 저는 한번도 와플을 해 먹은 적 없습니다.
그냥 크로와상 생지, 빵, 햄, 게맛살, 크래미, 호떡 등 여러가지 음식을 눌러서 먹는 게 더 간단해서 그냥 이렇게 먹고 있습니다.

분리가 가능하다.

간혹 분리가 안되는 제품이 있다고 합니다. 그런 제품은 코드나 기기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하므로, 설거지를 할 때 곤란합니다.
그러므로 판과 본체가 분리되는 제품으로 구매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단점

디자인이 살짝 투박하다.

솔직히 기능적인 면에서는 단점이라고 할 것을 못 느꼈습니다.

하지만, 타 제품들과 비교했을 때 주방에 예쁘게 잘 어울린다는 느낌이 적었습니다. 꺼내두고 사용하는 제품은 아니므로 그렇게 신경 쓰이지는 않지만 조금 아쉽습니다.

결론

홈 플래닛 와플 메이커 개인적인 총평

음식을 눌러서 먹기에 정말 좋은 제품입니다.
문방구 앞에서 음식을 눌러서 먹던 초등학생 시절로 돌아간 느낌이었습니다.

가격도 2 만원 초반이라 저렴한데 열 판이 분리가 돼서 좋았습니다.
해당 제품이 아니더라도 제품 구매를 고려하신다면 이왕이면 열 판이 분리되는 모델로 구매하시는 것을 추천 드립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