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궁극의 즉석식품을 찾아서, 차오차이 유니짜장 간짜장 마파두부

집에서도 사서 먹는 맛을 내고 싶어서 다양한 제품을 도전했습니다. 치킨(청정원 순살바삭 허니간장치킨 집에서 전문점의 퀄리티 가능?)은 찾았는데, 생각보다 중식계열이 찾기 힘들더라고요. 그러다가 우연히 발견한 신상을 먹어보고 깜짝놀랐습니다. 지금부터 차오차이 유니짜장 및 간짜장과 마파두부를 직접 먹어본 후기를 말씀드리겠습니다.

차오차이 유니짜장 및 중식 후기

직화 간짜장: 매력적인 불 맛

제가 가장 맛있게 먹은 팩입니다. 밥을 비벼서 먹었는데 국수나 면을 삶아서 먹었어도 너무 좋았을 것 같더라고요.

진짜 간짜장 맛입니다. 아니 이렇게 얘기하니까 진짜 가짜가 나눠져있냐 이렇게 생각하실 수 있는데, 정말 식당에서 시켜먹는 그 맛이에요. 개인적으로 이런 즉석음식은 중식당의 맛을 그대로 재현하기는 진짜 어렵다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차오차이는 해냈습니다.

차오차이 간짜장 맛

불맛이 나면서 짭짤해서 입에 술술 들어갑니다. 퀄리티도 좋기 때문에 정말 짜장면집에서 사먹는 맛이었어요. 달달한 맛은 상대적으로 많이 적게 느껴졌습니다.

비프 유니짜장: 담백한 맛

유니짜장도 평소에 좋아했어서 기대를 많이 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두번째로 마음에 들었습니다.

정말 진짜 짜장면 맛이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여태껏 먹었던 유니짜장 종류와 다르게 달달한 맛은 조금 적은 편이었어요. 물론 맛평가라서 개인차가 존재할 수 있다는 점 양해 부탁드립니다.

찾아보니까 ‘유니‘라는 뜻이 ‘다져진 고기’라는 의미라고 하더라고요. 그래서 더 풍미가 있다는 특징이 있다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달달하다는 얘기는 없는 것을 보니까 그냥 차오차이꺼가 평균적인 보통의 유니짜장인 것 같습니다.

대체 저는 평소에 뭘 먹고 헷갈려 했던 건지..? 만약 더 달달함을 원하신다면 차라리 빽짜장(빽짜장 라면 솔직 후기 집에서도 중식당의 맛을 재현 해버렸다?)을 추천드리는 바입니다.

시추안 마파두부: 강한 향신료의 향

솔직히 정말 기대반 걱정 반이었는데요. 제가 걱정했던 게 반대로 이루어 졌네요.

보존이 잘 되어있는 두부

두부가 깍둑 썰기가 되어서 듬뿍 들어가 있었습니다. 부서지거나 터진 것도 딱히 없었거요. 즉석식품이라서 솔직히 어느정도 깨지고 갈려있는 상태여도 이해를 하려고 큰 맘을 먹었는데 너무 양호한 상태라 신기했네요. 이게 바로 기술력인가봅니다.

생각보다 강한 향신료의 향

하지만 향이 굉장히 강했어요. 마라향이 쎄게 풍기기 때문에 평소에 마라를 못드시면 드시기 곤란할 것 같습니다. 저는 마라탕을 가끔 먹었어서 먹어봤는데요. 맛도 마라맛이더라고요.

땅콩을 푼 마라맛이었습니다. 평소에 마라탕을 좋아하시면 좋아하실 것 같아요. 가족 중에서도 완전히 극과 극으로 나뉘었거든요.

여태 제가 급식으로 먹었던 것은 한국식 로컬라이징화가 굉장히 강하게 된 것이어서 향신료 향이 나지 않았던걸까 깊은 고민을 해보게 만들어준 음식입니다.

솔직한 말로는 저는 다른 짜장라인은 재구매를 할 것 같은데 이건 재구매까지는 하지 않을 것 같아요. 제가 향신료를 좋아하는 타입은 아니어서요. 흑흑. 이것도 개인차가 굉장히 클 것 같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