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종갓집 포기 김치 편한데 어떤 음식에도 맛있을 대중적인 맛

날이 슬슬 추워지고 있죠. 제가 사는 곳은 기온이 영하까지 떨어졌습니다. 원래 키우고 있던 배추들이 다 얼게 되서 급하게 수확(김장 배추 구매한 것과 키운 것 차이 겨울철 김치 담굴 준비하기)을 해서 다듬었는데요. 직접 담그는 것도 좋지만 역시 그냥 사먹는게 편합니다. 지금부터 종갓집 포기 김치 리뷰를 시작하겠습니다.

종갓집 포기 김치 먹어본 후기

개인적인 생각으로 사먹는 김치중 넘버원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치계의 일짱이죠.

사실 어렸을 때에는 무조건 집에서 담군 것만 먹고 급식에서 나오는 이상한 맛의 김치만 먹었는데, 어느날 집에 똑 떨어진 포기김치를 대신해서 종갓집걸 사게 됐습니다.

그렇게 처음으로 먹어본 종갓집 포기 김치로 인해서 저와 가족들의 생각은 싹 바꼈습니다. 너무 맛있더라구요. 제가 생각하는 김치의 이데아였습니다.

집에서 아무리 잘 만들어도 이 맛이 안나는걸로 봐서는 비법 특제 양념이 있는 것 같습니다. 전문 회사니 당연한 소리겠지만요. 아무튼 그 정도라서 아끼며 소중하게 먹게됩니다.

활용도

굉장히 맛있기 때문에 김치가 들어가는 그 어떤 음식에도 활용을 할 수 있지만 저희 집은 밥 반찬으로 먹고 있습니다.

솔직히 김치찌개나 볶음밥을 해먹기는 아깝게 느껴져서 무조건 본연의 맛을 낼 수 있게끔 반찬으로만 꺼냅니다. 그정도로 제 입맛에 딱이에요.

사먹기 vs 담궈먹기 개인적 의견

저희 집에서는 둘 다 하고 있지만 요즘 시대를 생각하면(참고로 저도 MZ임) 솔직히 사먹는 것으로도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담궈먹으면 상대적으로 저렴하게 먹을 수 있지만 그것 말고는 모든 부분에서 사먹기가 압승이죠.

저렴한 이유가 결국 인건비가 빠진 것이기 때문에 그 빠진 수고는 본인이 채워야 합니다. 그래서 저희 집도 아주 소량만 담궈서 먹고 있구요. 물론 본인의 자유고 선택이니 모두 존중합니다.

마치며

가장 유명하다고 할 수 있는 종갓집 포기 김치 리뷰를 해봤는데요. 사실 모두의 입맛은 다르기 때문에 의외로 최고라고 느끼지 못하실 수는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추천이 아닌 리뷰를 한 것이고요.

대신 굉장히 대중적인 맛이어서 무난하게(사실 제 입에는 맛있게) 먹기 좋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