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엘피 플레이어 머스탱 턴테이블 감성과 추억을 되살려보기

날씨가 쌀쌀해지면 슬슬 크리스마스 캐롤이 생각나면서 어릴 적 걷던 미국 거리가 생각납니다. 물론 저는 한국 토박이 입니다만 그냥 ‘나홀로집에‘를 하도 많이 봤더니 기억이 조작됐습니다. 조작되었더라도 본인만 좋으면 장땡이니 올 해에도 그 분위기를 즐기기 위해서 엘피 플레이어 중 머스탱 턴테이블 제품을 꺼내봤습니다.

엘피 플레이어 머스탱 턴테이블 후기

들어본 후기

정말 이건 깔끔하게 정제된 요즘 신식 플레이어로는 낼 수 없는 감성이 듬뿍 담겨있습니다.

카세트 플레이어도 사볼까 했지만 역시 lp 플레이어가 최고인 것 같네요. 특유의 약간 한 겹 덮어 씌운듯한 음질에 정제되지 않은 그 음색까지 정말 완벽해요. lp가 비싸지만 이건 저희 집처럼 중고로 잘 구매하면 꽤 합리적으로 좋은 상품을 건질 수 있으니 괜찮습니다.

자주 쓰는 기능 소개

엘피-플레이어-기능-버튼

상대적으로 저렴이에 속해서 많은 기능이 있지는 않습니다.

usb 포트

usb에 담은 노래를 내장되어있는 스피커로 들을 수 있습니다. 그래서 듣고 싶은 노래가 있다면 꽂아두고 듣기 좋은데, 솔직히 그냥 스마트폰으로 재생하는게 편하긴 합니다.

라디오

앞판의 조작판을 보시면 주파수를 맞출 수 있는 계기판이 있습니다. 즉, 라디오를 들으실 수 있는거죠.

이것도 감성적이어서 좋지만 여전히 스마트폰 어플을 사용하는게 더 편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하지만 편의성을 찾으면 이 기기를 쓰는 의미가 없기는 합니다.

lp 플레이

턴테이블답게 lp판을 재생할 수 있습니다.

바늘을 레버를 이용해서 올린 다음에 돌고 있는 판의 위에 살짝 놔주면 알아서 자리를 잡으면서 노래가 흘러나옵니다. 속도 조절이나 다른 고급 기능은 없지만 노래 재생이라는 기본 기능은 있으므로 만족하고 있습니다.

마치며

아날로그적인 멋이 너무 좋아서 집에있는 아날로그 레트로 기기들을 찾고있는데요. 정작 그 세대를 경험하신 부모님은 저에게 굳이 왜 불편한걸 찾냐고는 하십니다.

하지만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은 공감을 해주실테죠. 특유의 감성이 너무 좋습니다. 때론 불편함을 감수하고도 얻을 수 있는 것이 있기 마련입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