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에이오유 사과밤 발라본 현실 후기 더 예쁘게 바르려면…

원래는 집에 있는 제품으로 유행하는 글로시 립을 최대한 비슷하게 연출을 했었지만, 너무 궁금한 제품이 있어서 구매를 했습니다. 바로 에이오유 사과밤 제품이에요. 손에 발색을 했을 땐 색이 꽤 진한 컬러 립밤 같아보였는데, 이게 예상치 못한 발색이어서 조금 당황스러웠네요. 그래도 썸네일처럼 예쁘게 연출을 해봤습니다. 지금부터 자세한 후기와 방법을 말씀드릴께요.

에이오유 사과밤 현실 후기 및 예쁘게 연출하기

AOU 사과밤 입술 1회 발색

솔직하게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입술에 광만 추가가 되고, 사실상 색 변화는 크게 못 느꼈습니다.

이게 원래 이 정도로 투명한 제품인가 살짝 멘붕이었는데, 손에 발색을 했을 때에는 분명 색이 올라왔단 말이죠. 아마 실제 제 입술 색상과 크게 다르지 않은 색에 제품 자체가 반투명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블로거로써 제품만의 장점과 특징을 찾아내기 위해서 조금 더 도톰하게 얹어보기로 결심을 해봅니다.

입술 발색 2회

미소를 짓느라 조금 더 ‘우’라고 소리를 내고 있는 느낌으로 사진이 찍혔네요. 확실히 한 겹을 더 바르니까 광택이 본격적으로 올라왔습니다.

눈으로 본 감상은 ‘립글로스의 흘러내릴 것 같은 촉촉한 반짝거림과는 다르다.‘ 입니다. 이건 좀 더 사탕광에 가까웠어요. 그래서 그런지 제 입술에서는 좀 더 밀착력이 좋았습니다.

광의 지속시간이 일반 립글로스 제품보다 길었습니다. 일반 립글로스는 바람 한번 맞으면 다 날아가는 느낌인데, 사과밤은 아무것도 안 먹었을 때 3시간 이상은 유지가 되더라고요. 물론 개인 차이가 있을 수 있기는 합니다.

틴트 및 립 라이너와 함께 사용해서 예쁘게 연출하기

연한 색상보다는 진한 색이 생기가 있어 보이는 것 같아서 입술의 안쪽에 지난번에 리뷰한 틴트(일본 돈키호테 키레이앤코 틴트 4호 밀키 로즈, 예쁘게 바르는 법)를 발랐습니다. 꼭 이 제품일 필요는 없고 그냥 좀 더 채도가 높거나 색이 진한 빛이면 괜찮을 것으로 보이네요.

입술 라인에는 라이너를 발라서 오버립을 연출했는데, 제가 너무 크게 그렸네요. 양해 부탁드립니다.

제형 및 사용 도구

타입인데요. 이게 상당히 묽습니다. 약간 젤리같다고 할까요? 이런 타입이 대부분 겨울엔 특히 더 단단하게 굳는 경향이 있어서 힘을 줬는데, 너무 잘 퍼올려져서 놀랐네요.

바세린같은 제형이라고 생각해주시면 될 것 같아요.

손으로 바를 수 있겠지만, 그러면 손에 묻어있던 먼지가 붙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도구를 사용했습니다. 올리브영이나 다이소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실리콘 팁 브러쉬를 사용했더니 편하고 좋았습니다.

마치며

플럼핑 기능은 딱히 없기 때문에, 플럼핑 기능과 멀리서 봐도 번쩍거리는 느낌의 광을 원하시면 립글로스를 더 추천드립니다. 그래도 사탕같은 느낌은 이게 더 좋아서 저는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