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소니 WH-XB700 리뷰 이어폰 말고 헤드셋 선택한 이유

요즘에는 이어폰을 많이 낍니다. 그 중에서도 무선 이어폰을 대부분 사용하죠.

하지만 저는 집에서는 웬만하면 스피커 혹은 헤드셋을 사용합니다.

지금부터 그 이유와 오늘 소개해 드리는 블루투스 헤드셋 소니 WH-XB700 제품의 세 가지 장점에 대해서 자세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헤드셋을 사용하고 있는 이유

  • 학창시절에 대학 입시를 준비하면서 계속해서 이어폰으로 노래를 들었습니다. 잠을 잘 때에도 귀에 이어폰을 꽂은 상태로 노래를 들으며 잤습니다.
  • 그렇게 24시간 중 약 20시간을 이어폰을 꽂고 사니까 어느 날 귀에 통증이 왔습니다. 너무 아파서 이건 뭔가 이상하다 싶어 동네의 가정의학과에 방문을 했고, 의사 선생님께 이어폰을 당분간 사용하지 말라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 어떤 제품이든 20시간을 연속으로 몇 개월 동안 사용하면 몸에 무리를 주겠지만, 실제로 아프고 나니까 직접 느껴지는 게 달랐습니다.
    • 이어폰의 특성상 고막에 직접적으로 소리를 틀어 두는 것이라 귀에 좋은 영향을 주는 것은 아니니, 이왕이면 스피커를 사용하거나 정 듣고 싶으면 헤드셋으로 노래를 들으라는 의사 선생님의 말씀을 듣게 되었습니다.
  • 그렇게 용돈으로 구매했던 저렴한 헤드셋안 쓰는게 더 좋을 정도로 제품이 별로였고, 이어폰의 음질을 따라갈 수 없었습니다.
    • 이어폰의 특성상 귀 안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같은 값의 제품이라면 이어폰 쪽이 더 좋게 들렸습니다.
  • 그래서 헤드셋을 사용하지 않다가 지금 소개해드리는 제품을 만나고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소니 WP-XB700 블루투스 헤드셋 정보 간단 정리

이 제품은 정가는 약 29만원 정도이지만 2023년 8월 현재 쿠팡에서는 20만원 정도에 구매하실 수 있는 것 같습니다. 로켓 제품은 아니지만 저렴한 제품을 발견해서 링크를 첨부해 드립니다.

추가 수정) 2024년 확인 결과 해당 상품들은 조회가 되지 않아서 해당 제품의 링크를 제거했습니다. 대신 소니의 다른 버전 제품을 첨부 합니다.

소니 노이즈캔슬링 블루투스 헤드폰, YY2954 / WH-1000XM5, 실버
소니 블루투스 노이즈캔슬링 헤드폰, 블랙, WH-1000XM4


위 배너는 쿠팡 파트너스 활동으로, 이에 따른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 링크만 파트너스 활동이고 이 글은 직접 구매해서 사용해보고 남기는 진실되고 솔직한 후기입니다. ※

기기를 간단하게 연결을 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과 페어링 하기도 굉장히 편했습니다. 헤드셋의 전원을 켠 다음 검색을 하면 SONY라는 이름이 들어간 것이 뜹니다. 그걸 누르시면 바로 연결이 됩니다.

저의 경우에는 컴퓨터와 연결을 하는 것이 조금 어려웠습니다. pc와 연결을 하시려고 블루투스 장치를 검색하게되면 모델명이 뜨지않고 검색이 안될 수 있습니다.

그럴 때에는 ‘추가 블루투스 설정’에 들어가신 후 화면을 하단으로 조금 내리시면 ‘장치 설정’이 있습니다. 그 곳에서 검색고급으로 바꿔주시면 검색 목록에 이 제품이 뜹니다.

저의 경우엔 이렇게 해서 연결을 했습니다. 윈도우11을 기준으로 설명드렸다는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간혹 블루투스가 지원이 되지 않는 기기에 연결을 해야 합니다. 이럴 때에는 유선으로 연결을 하시면 됩니다.

저는 홈시네마에서 사용하려고 했던 스피커의 뽑기 운이 안 좋았던 것인지, 잡음이 너무 심해서 빔 프로젝터에 이 제품을 연결해서 사용하려고 합니다. 제가 사용하는 빔 프로젝터 제품이 오래된 모델이라 블루투스를 지원하지 않았거든요.
» 홈 시네마를 위해서 찾아온 미니 빔 프로젝터

충전을 한번 해두면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급속충전이 가능하고, 30시간동안 연속으로 재생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하지만 충전을 하면서 노래를 듣지는 못했습니다.

귀에 닿는 부분이 말랑말랑해서 좋았습니다. 귀가 눌리기 때문에, 단단하면 오랫동안 착용하기가 힘든데 이 제품은 부드러워서 사용하기 좋았습니다.

‘headphones connect’어플을 사용해서 직접 원하는 취향으로 소리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사실 한번도 사용해본 적 없는 기능입니다. 자세한 것은 해당 어플에 접속하시거나 상세페이지를 참고해주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다른 판매처에서 구매를 하시면 해외직구 상품이 많이 검색이 되는데, 가격도 비슷하고 미화 150달러가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그러면 자가사용물품으로 면세가 아니라, 공제없이 총과세가격에 대해서 과세가 될 수 있으므로 주의를 하셔야 합니다. 미화 150달러 이하(미국은 200달러 이하)일 때에만 면세라고 합니다. 해당 내용은 관세청의 해외직구물품 예상세액 조회시스템을 참고해주시면 정확할 것 같습니다.

블루투스 헤드셋 소니 WH-XB700 장점 3가지

소니 WH-XB700 제품은 모난 곳이 없었습니다.

  • 저는 전문가가 아니라서 스펙을 가지고 비교를 해드리기에는 어려움이 있습니다. 정말 소비자로써 물건을 리뷰하고 있기 때문이죠.
  • 그래서 제 주관적인 생각을 말씀 드리자면, 일반적으로 만원 이하의 헤드셋 제품은 단 한번도 성공을 해본적이 없습니다.
    • 귀에 잘 고정도 안 돼고 가끔 귀에 걸어서 고정을 해야 하는 경우도 있었는데, 그럴 때에는 귀에서 점점 멀어져서 너무 불편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 마이크가 밖으로 달려있어서 상당히 불편했습니다. 마이크는 사용하지 않는데, 자꾸만 눈 앞에서 얼쩡거린다거나 부러져서 내부의 선이 노출되는 바람에 무서워서 더이상은 사용하지 못하게 되거나 하는 등의 일이 있었습니다.
  • 5만원 이하의 제품은 재질이 밖에서 사용하기에 무리가 있는 느낌이었습니다.
    • 너무 번쩍거리는 플라스틱이거나 솔직히 조악하다는 느낌이 많이 듭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마이크 얘기는 여기에도 해당이 됐었습니다.
  • 물론 제가 사용했던 이름을 밝힐 수 없는 제품에 대한 얘기 입니다. 모든 제품이 그렇다는 것은 아닙니다.
  • 하지만 이 제품은 일단 재질이 무광에 크기를 조절하는 부분은 메탈느낌이라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 그리고 귀를 확실하게 감싸줘서 굉장히 편했고 귀에 닿는 부분이 말랑하고 푹신해서 좋았습니다.
  • 마지막으로 마이크가 외부에 노출 되어있지 않고 스마트폰처럼 구멍만 있어서 너덜거리지 않아 보여서 좋았습니다.

여러가지 연결 방법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NFC와 블루투스 그리고 유선 연결을 지원합니다. 사실 NFC 기능은 한번도 사용을 해보지 않아서 잘 모르지만 나머지 두 가지 방법은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헤드폰 연결 케이블이 함께 들어가 있어서 무서 연결 방식을 지원하지 않는 기기에 연결을 할 수 있습니다.

영화를 보기에 매우 좋습니다.

소니 WH-XB700 제품이 저음에 특화되게 만들어져서 그런지 영화를 볼 때 좋았습니다.

확실히 낮은 음이 웅장하게 들려서 평소 즐겨 듣는 음악 보다는 영상을 볼 때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고음보다는 확실히 저음일 때 듣기에 더 좋았던 것 같습니다. 높은 음일 때에는 그냥 무난하다고 생각합니다.

마치며

깔끔한 디자인에 저렴한 제품을 찾고 계시다면 소니 WP-XB700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배터리도 크고, 디자인도 깔끔해서 좋습니다. 저는 중고로 구매를 해서 남색인데, 이 것도 예쁘지만 검정색이 정말 예쁠 것 같습니다.

밖에서 사용하실거면 검정색 혹은 흰색을 추천드리고 싶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