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바비리스 전기 헤어롤 셋팅기 사용해본 후기 및 주의사항

외출을 위해선 스타일링을 포기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원래 업스타일 수업을 듣고 연습을 하려고 따로 구매했던 제품을 이용해서 평소 세팅을 할 때에도 사용할 수 있을지 실험을 했습니다. 짧은 머리에 괜찮은지 보려고 엄마 머리에다가 해봤는데, 꽤 괜찮더라구요. 지금부터 바비리스 전기 헤어롤 셋팅기 사용후기 및 주의사항을 말씀드리겠습니다.

바비리스 전기 헤어롤 셋팅기 사용 후기

사용 전 후

전 후 비교 사진부터 보여드리자면 꽤 복슬복슬하게 잘 나왔습니다.

기계를 켜둔채로 너무 오래 뒀더니 과하게 뜨거워져서 제가 후다닥 집고 말아버려서(너무 오래 놔둬서 손잡이 부분까지도 열이 올라감) 끝처리를 못했어요. 그래서 끝까지 c컬이 들어가지 않은 부분들도 꽤 보이네요.

근데 제 기준에서는 이 정도면 결과물이면 평소에 쓰기 꽤 괜찮은 것 같아서 마음에 들어요. 후루룩 말아두고 화장하면 될 것 같아서 꽤 괜찮은 것 같거든요.

사용방법

참고로 말씀드리면 이게 일반적인 헤어롤처럼 손가락으로 고정해서 말기엔 무리가(뜨거움. 매우 뜨거움) 있어요. 그러니까 유튜브에 아래 키워드로 검색을 하시면 전문가 선생님들의 친절한 설명 및 시연을 보실 수 있습니다.

업스타일 셋팅방법
유튜브 검색 키워드
  1. 머리를 완전히 말리기
  2. 기기에 전원을 연결하기
  3. 꼬리빗으로 머리카락 구역 나누기
  4. 머리카락의 중간 부분에 롤을 놓기
  5. 머리카락의 꼬리를 돌돌 말아주면서 반대손으로 롤을 위로 말기
  6. 꼬리빗 끝 부분으로 머리카락과 롤 사이를 타고 돌면서 머리카락 끝을 정리하기
  7. 집게로 고정하기

다른 스타일링 도구와 비교

고데기

전기 헤어롤 제품은 고데기 중에서도 봉고데기와 비슷한 것 같습니다.

둘 모두 머리카락을 다 말린 다음에 사용해야 하죠. 전기 헤어롤 제품을 말고 있다보면 이럴바에는 그냥 고데기를 쓰는게 낫지 않을까 생각도 드는데, 가만 생각을 해보니까 그것 보다는 좀 더 편하더라구요.

일단 말아줄 때 뜨거워서 시간이 조금 걸릴 수 있는데, 그건 익숙해지면 충분히 단축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고데기는 말고 뜸을 주고 식히는 과정까지 필수에요. 그래서 시간적인 측면에서 차이가 났습니다.

물론 고데기는 섬세하게 사용할 수 있는데, 이건 디테일하게는 못하더라구요. 적어도 제 도금구리손(전 업스타일을 배우기는 했는데, 손재주가 꽝임)에서는 고데기한 것 처럼은 안나왔어요.

드라이기

이전에 리뷰했던 제품(비달사순 에어스타일러 셀프 드라이에 필수인 이유)처럼 머리카락을 말리면서 컬을 줄 수 있는 제품이 있죠.

솔직히 머리카락을 말리면서 스타일링을 한다는 점에선 드라이기가 시간절약 부분에서 압승인 것 같은데, 전날에 머리를 감고 아침에 다시 스타일링을 하는 경우엔 또 다를 것 같습니다.

어차피 그런 경우 고데기를 사용하는데 그럼 위에서 말씀드린대로 전기 헤어롤로 후루룩 챱 말아두고 화장을 하거나 옷을 갈아 입는 것이 시간 절약에 도움이 되기 때문이죠.

찍찍이 헤어롤

앞머리를 말아두는 그 벨크로 타입의 헤어롤을 여러개 사용해서 비슷하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다 말아주신 다음에 드라이기를 이용해서 열을 쬐어주시고 식혀주시면 되는데요. 찍찍이 타입은 긴머리에서 잘 못 하면 엉킬 위험도 있고, 열을 완벽하게 주고 식히는 과정이 생각보다 번거롭기 때문에, 저는 개인적으로 전기 헤어롤 제품이 더 나은 것 같아요.

물론 가격차이가 약간 있겠지만, 어차피 굵은 헤어롤을 여러개 구매하면 그것도 돈이 들어가니까요.

주의사항 및 팁

열이 올라오는 제품이라서 주의하셔야 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뜨거움 주의

열을 이용해서 말아주는 거라서 진짜 뜨겁습니다.

열판 부분은 당연한데, 손으로 잡게되는 옆에 흰색 플라스틱도 꽤 뜨겁더라구요. 그러니까 사용하실 때 주의해주시고, 되도록이면 전원 버튼을 키고 너무 오래 방치하지 말아주세요.

꼬리빗 활용해서 머리카락 끝 처리 하기

굉장히 뜨겁다고 말씀을 드렸죠. 그래서 손으로 끝 부분을 처리하기 굉장히 곤란합니다.

이땐 꼬리빗의 끝 부분을 활용하셔서 머리카락과 롤의 사이에 두시고 롤을 따라서 빙글빙글 돌려주세요. 이런 방법으로 끝 부분의 처리를 해주시면 됩니다.

참고로 저는 그냥 귀찮아서 놔두고 사용하는 편이에요.

마치며

고데기는 마무리를 할 때 까지 계속 신경을 써야 하는데 이건 말아두기만 하면 알아서 컬이 생기고 식어서 편했습니다.

저는 머리 끝 쪽에 웨이브를 주고 싶거나 묶기 전에 세팅을 하는 용도로 꽤 잘 사용할 것 같네요.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