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몰리스 강아지 크루아상 입맛 까다로운 반려견 급여한 후기

빵을 먹다가 옆을 보면 반려견이 아련한 눈빛으로 쳐다보고 있죠. 그럴 때 무시하고 먹기 정말 곤혹스럽습니다. 이마트에 방문을 했더니 몰리스 강아지 크루아상 제품이 있길래 바로 사서 왔는데, 잘 먹더라고요. 지금부터 후기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몰리스 강아지 크루아상 솔직 후기

냄새

솔직히 제 코에는 별로 좋은 냄새는 아니었습니다. 굉장히 강한 냄새가 코를 찌르고 들어왔거든요.

저희 집 강아지가 오해를 할까 무서워서 오랫동안 맡고 있지는 못했는데, 나쁘지는 않은 냄새였습니다. 그냥 향 자체가 제 코에는 강했어요.

참고로 사람에게 냄새가 강할수록 반려견들은 좋아하는 것 같더라고요. 어차피 강아지가 먹을 간식이니 반려견의 기호에 더 잘 맞는 타입인 것 같아서 좋았습니다.

크기

사람의 크로와상 보다는 작을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생각보다도 더 작은 편입니다.

빵보다는 비스킷에 더 가까운 크기에요. 그렇기 때문에 하나씩 주기 굉장히 편했습니다. 강아지의 몸무게 별로 권장되는 최대 갯수가 다르기 때문에, 맞춰서 주기 좋았습니다.

몰리스 강아지 크루아상 일일 권장량

소형견
(1~10kg)
중형견
(10~20kg)
대형견
(20kg 이상)
1~2개3~4개5~6개
출처 몰리스샵 공식 네이버 스토어팜

참고로 1회가 아니라 하루 권장량이므로 주의를 해주세요.

기호성

저희 집 강아지는 정말 입맛이 까다로운 편입니다. 오리고기도 먹지 않고, 어류 베이스의 간식도 먹지 않죠.

하지만 이 제품은 정말로 잘 먹습니다. 이게 이름은 크루아상이라고 하는데, 마들렌이라고 해요.

고구마와 완두가 들어가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엄청 좋아했던 것 같네요.

참고사항

저는 방금 제품의 상세 페이지를 보다가 알게 된 것인데, 전자레인지에 약 5초를 돌려서 먹는 것이라고 합니다.

어쩐지 부드러운 식감이라기엔 만졌을 때 딱딱 했거든요. 이렇게 돌리면 부드러워 지나봐요.

저는 방금 10초를 돌려봤더니 약간 뜨거워져서 조금 식혀서 줬습니다.

마치며

역시 반려동물 전문 용품 쇼핑몰에서 만든 간식은 퀄리티가 다른 것 같습니다.

혼자만 빵을 먹기 눈치가 보일 때 주기 딱 좋았어요.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