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다이소 후리스 조끼 95사이즈 두께, 핏, 입어본 자세한 후기

슬슬 날이 추워지고 있습니다. 제 꿀단지 다이소에 방문을 해보니까 그동안 못 봤던 겨울 의류가 입고 되었더라구요. 그래서 바로 구매해서 입었습니다. 지금부터 다이소 후리스 조끼 95사이즈 후기를 말씀드릴께요.

다이소 후리스 조끼 95사이즈 후기

참고로 저는 161cm입니다. 참고해주시면 핏을 살펴보실 때 도움이 될 것 같아서 말씀드립니다.

여태까지 리뷰했던 겨울 신상 옷 중에서 가장 무난한 핏입니다.

패딩 조끼와 비교

같은 조끼 계열은(다이소 패딩조끼 95 사이즈 직접 입어본 솔직 후기) 제게는 너무 어울리지 않는 디자인이고 개인적으로 별로 좋아하지 않는 계열(미X린 타이어 캐릭터 느낌)이라 핏이 예쁘다고 말씀드리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건 보들보들해서 귀여워 보이는 핏이에요. 딱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입니다.

후리스 집업과 비교

지난번에 리뷰했던 후리스(다이소 후리스 105사이즈 160대 여성이 직접 입어본 후기 및 디테일)와 다른 양털느낌의 뽀글이 원단입니다. 사실은 리뷰를 안 한 제품 중에 같은 원단의 후리스 집업이 있어요. 그게, 형식만 조끼로 바뀐 것 입니다.

제가 가지고 있는 것과 다르게 이건 목 깃이 퍼진 느낌이 아니어서 따로 목도리를 더 두를 필요는 없습니다.

암홀

가장 작은 사이즈인 95지만 남녀공용 제품이라서 여성용 보다는 암홀이 깊어요.

겨드랑이가 끼는 듯한 불편함은 없어서 오히려 좋았습니다. 그리고 안에 두꺼운 맨투맨이나 후드집업을 입으면 차라리 이렇게 암홀이 깊은 게 나은 듯 해요.

주머니

양쪽에 큼직하게 잘 있습니다.

대충 달려있는게 아니라 튼튼하게 잘 고정이 되어 있어요. 역시 요즘 일을 굉장히 잘하는 다이소입니다.

여태까지는 좋은 부분만 말씀을 드렸는데 이렇게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에요. 아쉬운 부분도 존재를 합니다.

원단 두께

아무래도 5천원이라서 그런지 도톰한 느낌은 없습니다. 그냥 한 겹을 덧 입는거에 의의가 있다고 보시면 좋을 것 같네요.

등을 뜨끈뜨끈하게 하고 싶으시면 이왕이면 누빔 처리가 되어있는 일반 조끼를 입으시는 것을 추천드려요. 물론 다이소꺼 조끼 패딩 말씀드리는 건 아니에요. 천으로 되어 있는 거 말씀 드리는 거였어요.

마치며

그래도 저는 너무 마음에 들어서 집에서도 입고 있고, 밖에 나갈 때에도 껴입고 나갑니다.

다이소가 더 힘을 내줬으면 좋겠네요. 응원하고 있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