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다이소 입큰 치크 라이터 듀오 웜 후기 기름광 하이라이터 발견?

요즘 올리브영이나 에이블리보다 더 자주 들여다 보는 다이소에서 못 봤던 제품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하이라이터인데요. 궁금해서 구매를 해봤는데, 생각보다 괜찮아서 바로 리뷰를 하러 왔습니다. 지금부터 다이소 입큰 치크 라이터 듀오 후기와 팁을 말씀드릴께요.

다이소 입큰 치크 라이터 듀오 후기

하이라이터 콧대 사용 후기

5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도 불구하고 하이라이터를 바른 부분에 ‘번쩍’하는 느낌이 납니다.

간혹 그냥 펄만 얹어지는 화이트 펄 섀도우 느낌의 제품이 있는데, 이건 그런 느낌은 아니고 자글자글한 하이라이터에요. 써보고 너무 놀랐습니다. 이정도까지는 기대하지 않았는데, 역시 입큰이네요.

그리고 이런 높은 퀄리티 제품을 5천원에 팔고있는 다이소도 너무 대단하고요.

펄 날림 있음

이게 밀착력이 아주 강하지는 않은지 펄이 살짝 날리는 현상이 제 얼굴에선 있었습니다.

빛나는 부분이 날아가는 느낌은 아니었고, 섀도우 가루가 눈 주변에 뿌려지는 것처럼 펄이 주변에서 발견될 때가 있었네요.

참고로 이건 제가 처음에 퍼프를 쓰면서 너무 주변에 퍼트려서 그런 것일 수 있어요. 또, 제가 잘 못 다뤄서 그런 것일 수 있고요.

조금 더 밀착력 좋게 바르는 방법을 연구해봐야겠습니다.

화려하게 반짝이는 타입

은은한 하이라이터로 유명한 미샤의 레이스 셔링과 비교를 해봤는데요. 차이가 확 도드라지죠?

훨씬 촉촉한 느낌이 들고(제형 차이를 제외하고) 화려한 느낌입니다. 제 기준에서는 기름광 하이라이터였습니다. 좋은 의미에요. 꼭 기름을 바른 것처럼 반질반질해지거든요. 정말로 광이 납니다.

이전에 리뷰했던 단독주연 안개꽃(에뛰드 싱글 섀도우 리플레이 후기 단독주연 안개꽃, 쿨타는 쿨핑)을 연출할 때와 비슷한 느낌이에요. 대신 그때는 베이크드 타입의 화려한 제품을 베이스로 깔아주고 그 위에 단독주연 안개꽃을 덧발라서 멀리서 봐도 코만 번쩍 할 정도의 광을 만들었는데, 입큰꺼는 그냥 얘만 발라도 충분합니다.

퍼프보다 손가락 추천

제가 발라보니까 퍼프를 사용하면 제품이 다 흡수되버려서 별로 예쁘지 않게 표현되더라고요. 그것보다는 손가락을 추천드립니다.

손가락으로 문지르면서 퍼트리는 방식이 훨씬 광도 예쁘게 나고 원하는 범위에만 바르기 편했습니다. 개인적으론 손을 더 추천드려요.

블러셔 사용 후기

얇지만 균일한 발색

처음에 도포를 하고 생각보다 진해서 놀랐는데요. 제대로 블렌딩을 한 다음에는 얇지만 균일한 발색에 놀랐습니다.

너무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게 픽싱이 되는 타입이라서, 급하게 서두르지 않고 퍼프로 두드려서 펼치면 알아서 그라데이션이 되어있더라고요.

물론 도포 후 방치는 하지 않으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아무래도 리퀴드 타입이기 때문에 오래 방치해두면 그대로 자국이 남으면서 고정이 될 확률이 높아요.

유지력 높은 편

리퀴드 타입의 장점이죠. 유지력이 높은 편입니다.

물론 피부 타입과 개인차가 있을 수 있겠지만, 저는 이런 액체 타입을 사용했을 때가 훨씬 더 오래가더라고요.

참고로 이런 타입을 베이스로 사용하면 좋지만, 제 생각에는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그러기엔 실제로 보면 색이 뚜렷하게 발색이 되므로 지난번에 리뷰한 제품(다이소 입큰 블러셔 핑크 솔직 후기 뽀얀 느낌 연출 장점 아쉬운점)처럼 넓은 부위에 바르기에는 무리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혈색처럼 자연스러운 색상

너무 진하지도 연하지도 않은 자연스러운 색상이라서 좋았습니다.

사랑스러워 보이게 연출을 할 수 있어서 평소에 데일리용으로 잘 쓸 것 같아요.

마치며

한여름에는 살짝 더워 보일 것 같지만 제가 너무 좋아하는 타입의 하이라이터라서 잘 쓸 것 같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