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다이소 입큰 블러셔 핑크 솔직 후기 뽀얀 느낌 연출 장점 아쉬운점

지난번에 리뷰했던 팩트(다이소 입큰 퍼플 파우더 팩트 솔직 후기 특징 정리, 비교, 추천 타입)가 꽤 성능이 확실했었죠. 그래서 이번엔 신상 블러셔를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어떤 발색인지 미리 알고 계시면 덜 당황하실 것 같더라고요. 지금부터 다이소 입큰 블러셔 핑크 제품의 솔직한 후기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이소 입큰 블러셔 핑크 솔직 후기

실제 피부 위 발색

제 앞광대 쪽에 실제로 발색을 해본 사진입니다.

색이 잘 보이지 않아서 당황하셨을 것 같은데요. 사실 제가 그랬습니다. 그래서 2번 더 덧 발랐는데, 사진에서는 비슷하더라고요. 색상 자체가 진하지 않기 때문에 진하게 올리려고 해도, 옅게 표현이 됩니다.

하지만 실제로 보면 뽀얀 기운이 돌면서 연한 핑크 색상으로 연출이 됩니다. 유독 카메라로 색이 잘 안 잡히더라고요. 아예 티가 안 나지는 않았어요.

최대한 진하게 발색

제품을 아예 직접 비비는 방식으로(오기가 생겨버림) 최대한 진하게 발색을 했습니다. 제 예상으로는 브러쉬 말고 퍼프를 사용하면 아마 이런 느낌일 것 같네요.

방식을 바꿨더니 확실히 아까 위에 있던 사진보다는 티가 나죠? 하지만 가장자리를 블렌딩해서 펼쳐야 하니까 결국 비슷하지 않을까 싶어요. 물론 브러쉬보다는 퍼프를 쓰는 쪽이 더 발색력이 높겠지만 말이죠.

장점

1. 뽀얀 느낌을 낼 수 있습니다.

광대뼈 부분에 이 제품을 쓰니까 ‘뽀용’한 느낌이 나게 표현이 됩니다.

평소에 러블리한 룩을 입으시거나 연출하시는 분께서 사용하시기 좋아보여요. 저도 나중에 맑은 메이크업을 할 때 잘 사용해볼 예정입니다.

2. 베이스 블러셔로 사용하기 좋습니다.

이렇게 발색이 연한게 단점만 있는 것은 아니죠. 오히려 베이스 블러셔로 사용하기에 좋습니다.

메이크업의 전체적인 퀄리티를 올리기 아주 좋죠. 처음부터 진한 포인트 색상을 볼에 얹으면 블렌딩이 잘 되지 않거나 너무 진하게 표현이 될 수 있는데 이런 베이스 색상을 먼저 넓게 도포하면 그럴 위험이 줄어들어요.

그리고 투톤으로 그라데이션이 되는 것이기 때문에 톤과 색을 잘 맞춰주시면 완성도 높게 연출할 수 있습니다.

3. 발색이 연해서 초보자가 사용하기 편합니다.

메이크업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으신 경우에 사용하기 굉장히 좋아보입니다.

눈에 또렷하게 보이도록 색상이 진한 경우에 보기엔 예쁘지만, 과정은 힘들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이소 입큰 블러셔는 그냥 슥슥 발라도 돼서 굉장히 편했어요.

아쉬운 점

확실한 발색을 기대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 정말 솔직해지자면 제 기준에서는 블러 처리 기능이 있는 파우더와 블러셔를 믹스해둔 것처럼 느껴져서요.

어느 정도 컬러감이 있는 것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약간 아쉽긴 했습니다. 그래도 베이스로 잘 사용할 것 같아요.

마치며

어떤 제품이든 장점만 있을 수는 없고 단점만 있을 수는 없죠. 이 제품도 그랬습니다.

단독보다 베이스 블러셔로 활용하시는 것을 더 추천 드리고 싶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