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다이소 사각반합 난로 이용해서 라면 끓여먹은 후기

가을과 겨울은 캠핑의 계절이죠. 더우면 답이 없지만 추우면 방한용품을 사용하면 어느정도 대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전 글에서 말씀드렸던 난로(파세코 등유난로 4년 이상 사용한 이유 주의할 점 정리)를 활용해서 그 위에 다이소 사각반합 제품을 활용해서 라면을 끓여먹었습니다. 꿀맛이더라구요. 자세한 후기를 말씀드리겠습니다.

다이소 사각반합 등유난로 이용해서 라면 끓이기

실제 생생 후기

생각보다 끓을 때 까지 오래걸렸는데(가스 버너로 팔팔 끓이는 속도를 생각하시면 속이 터지실 수 있습니다.) 완성되고 한입 먹으니까 모든 힘들었던 것들이 다 사라졌습니다.

약간 검정고무신에서 기철이와 다른 형제가 먹었던 라면느낌이랄까요. 물론 기철이가 끓인 라면을 먹어본 적은 없지만 딱 그 느낌이 가득합니다. 특히 추운 곳에서 먹었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아요.

대신 제가 중간에 당황을 하는 바람에 멈출 타이밍을 놓쳐서 면이 살짝 퉁퉁 불었습니다. 바로 손잡이를 잡는 방법 때문이었죠.

손잡이 잡는 방법 이상과 현실

원래 정석적인 방법은 위의 사진처럼 손잡이를 내려서 그 곳으로 지지한 다음에 드는 것이죠.

하지만 이게 식은 상태로 드는 건 무리가 없습니다만, 팔팔 끓고 있는 상태에서는 이러기 부담스러운게 현실입니다.

그러니 사진처럼 한 손으로 잡으시는 것 보다는 실리콘 장갑을 활용하셔서 양손으로 단단히 잘 잡으시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실리콘 장갑을 껴야지 뜨거운 기운을 더 막을 수 있고, 균형을 잃어서 쏟아지는 일을 방지하실 수 있습니다.

물론 화상에 꼭 주의해주세요.

주의할 점

일산화탄소 이슈

이건 사각반합에 대한 것 보다는 등유난로에 대한 것인데요. 아무래도 난로를 사용하실 때에는 환기를 잘 시켜주셔야 하고 일산화탄소 측정기를 꼭 사용해주셔야 합니다.

저는 그냥 환기를 자주 시켜주는 편이지만 안전을 위해서 꼭 측정기를 함께 사용해주세요.

화상 주의

물이 끓을 정도로 온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안전에 매우 신경써주셔야 합니다.

다른 소리지만 어렸을 때 끓는 물에 화상을 입었던 적이 있었는데요. 매일 피부과에 방문하고 꼼꼼하게 관리를 해서 흉터가 남지 않았습니다만, 굉장히 아팠던 기억이 있습니다. 덕분에 유치원은 가지 않아서 좋았지만 아파했던 기억은 있네요.

꼭 안전을 신경써주시면서 사용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마치며

캠핑에서 활용하기 좋은 다이소 사각반합 제품을 직접 사용해본 후기를 말씀드렸습니다.

뜨거우니 그 점만 조심해주시면 굉장히 맛있는 라면을 드실 수 있습니다. 물론 진짜 맛이 바뀌는건 아니지만 분위기와 감성이 있으니까요. 전 아주 꿀맛이었습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