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다이소 방향제 블랙체리 방에서 냄새 날 때 달콤한 체리 향으로 덮기

꽤 오래 전부터 제 방에서 냄새가 났어요. 저 때문일 수 있지만, 방에 오랫동안 들어가지 않고 몇 달 동안 다른 곳에서 있어도 여전히 냄새가 구리더라고요. 제가 가지고 있는 물건들 때문에 나는 것 같은데, 신경이 너무 쓰였습니다. 그래서 우리의 만물상 다이소에 가서 좋은 제품을 사왔어요. 지금부터 향이 제 스타일인 다이소 방향제 블랙체리 제품을 리뷰하겠습니다.

다이소 방향제 블랙체리 정보 및 사용 후기

달콤한 체리 향기

음료수 중에서 ‘체리콕‘이 생각이 나는 향입니다.

아주 진한 달콤한 향기인데, 그 사이에 새콤하고 상큼한 체리의 향기가 함께 풍겨서 머리가 아프지 않았습니다.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 법한 좋은 냄새라고 생각하는데, 취향 차이가 존재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저는 핸드크림이나 뭘 구매할 때 처음 사는 것이라면 웬만하면 블랙체리를 고르는 편입니다.

비드 방향제 타입

어렸을 때 가지고 놀았던 개구리 알 장난감 같이 생긴 내용물이 들어가 있습니다. 비드 타입이라서 쏟을 걱정도 적고, 따로 뭔가를 하지 않아도 돼서 편합니다.

스틱을 꽂아서 사용하는 디퓨저는 액체 타입이죠. 비드 타입에 비해서 쏟을 걱정이 조금 더 합니다. 사실은 저희 집 디퓨저가 새는 바람에 가구에 물이 들었어요. 그래서 이젠 신경이 쓰이길래 비드 타입을 골랐습니다.

스프레이 타입은 자동으로 분사가 되어서 편한데, 본체가 고장이 나는 경우 스트레스가 있길래 선호하고 있지는 않습니다.

220ml 용량

220ml이기 때문에 꽤 크기가 큽니다.

간혹 크기가 작은 제품이 있는데, 그러면 향도 상대적으로 약하고 빨리 향이 없어지는 느낌이 나거든요. 그래서 넉넉한 용량에 만족을 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향이 적게 날 땐 흔들어서 섞어 주면 다시 잘 난다고 합니다.

마치며

천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에 구매를 했던 제품이라서, 솔직히 기대는 크게 안 했었어요. 그런데 이제 방에 들어가면 진한 향기가 나서 기분이 좋네요.

생각보다 향 자체가 진해서 웬만한 냄새는 잘 덮어주는 것 같아요. 마음에 듭니다.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