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Home » 리뷰

농심 빵부장 소금빵 솔직 후기 익숙함에서 오는 친숙함을 과자에서

블로거의 숙명이죠. 새로운 제품이 눈에 보이면 꼭 리뷰를 해야 직성에 풀립니다. 프로 블로거로써 농심 빵부장 소금빵 과자를 먹어봤고, 아주 솔직한 후기를 말씀드리려고 합니다. 평소에 직접 디저트를 만들어 먹는 것(파블로바 케이크 에어프라이어 만들기 재료 feat. 오븐 없이 만들기)도 좋아했는데, 그냥 사서 먹는 것도 좋네요.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제 주관적이고 개인적인 생각으로 가득합니다.

농심 빵부장 소금빵 맛 리뷰

크기

자그마한-소금빵-과자-모습

일반적인 진짜 소금빵보다는 훨씬 작은 크기입니다. 물론 과자로 출시된 제품이기 때문에, 하나 당 크기가 그렇게 큰 것은 불가능에 가깝긴 합니다.

그런데 위의 사진을 보시면 빵 중에 크로와상을 형상화한 것 같지만 뭔가 특정한 과자가 생각나지 않으신가요?

그렇습니다. 사실 실제로 먹어봤을 때 머릿속에 카라멜콘땅콩이 바로 생각이 날 정도로 맛도 비슷하게 느껴졌습니다.

카라멜콘땅콩의 데자뷰

요상하게도 첫 입은 소금빵을 과자로 만들었다는 인상이 강했는데, 과자를 깨물자 마자 식감과 맛이 뒤엉키며 ‘그 과자’가 떠오르더군요.

아무래도 식감과 코팅이 된 표면의 탓이 큰 것 같습니다. 그게 데자뷰를 일으켜서 익숙하게 여겨지는 것 같아요.

소금인가 설탕인가

분명히 짭짤하거든요? 그런데 먹을수록 단맛도 강하게 올라옵니다.

실제로 케이크를 만들 때에도 단맛을 위해서 소금을 살짝 넣는데(슈의 케이크 가게 게임에서 알게 되서 찾아봤더니 진짜더라구요.) 이것도 그런 작용을 해버려서 단맛이 나는 건 아닐까 싶네요. 과자의 특성상 달달한 코팅을 첨가했는데 그게 소금과 어우러져서 더 달게 느껴진다거나요. 물론 제 뇌피셜입니다.

아무튼 이 얘기를 왜 전해드렸나면, 제 입에는 달게 느껴져서 마지막까지 다 먹지는 못했습니다. 이 것마저 카라멜콘땅콩이랑 비슷하네요.

마치며

새롭게 농심에서 출시한 과자라서 궁금하신 분들이 많으실 것 같은데요. 먼저 먹어본 입장에서는 묘했습니다. 하나 확실하게 말씀드릴 수 있는 건 맛있다는겁니다. 제가 판단할 땐 맛있는 편이에요.

이 블로그에는 제휴링크(쿠팡 파트너스, 구글 쇼핑 링크)가 포함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그에따라 이 블로그 주인장이 수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